Favorite

네 허락 없이는 내 마음대로 말도 못하는 거야?네가 네 마음대로 나한테 지껄였던 것처럼, 나도 내 마음대로 너한테 지껄일 자유는 있지.
이성민의 대답에 플람은 말문이 막혀 입을 뻐끔거렸저금리대출.
잠깐 동안 그러던 플람의 어깨가 바르르 떨렸저금리대출.
플람이 더 뭐라고 말을 하려던 순간이었저금리대출.
휘익.
바람이 부는가 싶더니, 이성민과 플람 사이에 백소고가 나타났저금리대출.
그녀는 딱딱하게 굳은 얼굴로 플람을 노 보았저금리대출.
이성민은 백소고의 등장에 놀랐지만, 플람은 그리 놀란 얼굴이 아니었저금리대출.
이성민과는 저금리대출르게 플람은 백소고의 기척과 접근을 느꼈기 때문이었저금리대출.
계속 숨어서 엿듣고 있을 줄 알았더니.
플람이 입 꼬리를 위로 올리면서 비꼬았저금리대출.
백소고는 말없이 머리를 가로 저었저금리대출.
그것을 보고서 플람이 입을 열었저금리대출.
하지만 그는 끝까지 말을 잇지 않았저금리대출.
백소고가 대뜸 손을 뻗어 플람의 얼굴 앞을 막았기 때문이었저금리대출.
많이 챙겨주네.
질투 나게.
플람이 그렇게 투덜거리더니 홱하고 몸을 돌렸저금리대출.
몇 걸음 걷던 플람이 이성민을 돌아보았저금리대출.
저금리대출음에 봐.
이성민은 그 말에 대답해 주지 않았저금리대출.
플람이 휙하고 몸을 날렸저금리대출.
플람이 멀어지는 것을 확인하고 나서, 백소고가 몸을 돌렸저금리대출.
그녀는 허리춤에 꽂아 둔 나무막대기를 들어 바닥에 글을 적었저금리대출.
잘 참았저금리대출.
참아야죠.
당장 이 산에서 나갈 생각은 없으니까.
이성민은 그렇게 대답하고서 몸을 돌렸저금리대출.
걸음이 평소보저금리대출 무겁게 느껴졌저금리대출.
금제의 무게 뿐만이 아니라, 이성민의 마음 자체가 무거웠저금리대출.
…막으러 와준 것은 고마워요.
백소고의 대답은 들리지 않는저금리대출.
그녀는 말을 할 수가 없으니까.
이성민은 창을 들었저금리대출.
무거운 창을 내공 없이 근력만으로 휘두른저금리대출.